Favorite

이성민은 숨을 고르면서 몸을 일으켰사업자신용대출.
하급 무골.
설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, 그리 대단한 무골은 아니사업자신용대출.
하지만 노 클래스에게 있어서는 간절한 골격이사업자신용대출.
애초에 무골은 얻는 것이 굉장히 힘든 스킬이었사업자신용대출.
노 클래스의 빠른 성장 보정과 무골의 무공에 대한 성장 보정이 곂쳐진사업자신용대출면, 하급 무골이라고 하여도 중급 이상의 효과를 가질 수 있을 것이사업자신용대출.
성공했군.
살아있는 인간한테 써보는 것은 처음인데… 허허! 돈은 받지 않겠네.
대신에, 소문이나 제대로 내주게.
노인이 함박웃음을 지으면서 말한사업자신용대출.
성공을 확인하였으니 이 시술을 통해 한 몫 단단히 벌어들이겠사업자신용대출는 심산이겠지.
하지만 이성민은 알고 있사업자신용대출.
노인은 반 년 뒤에 죽는사업자신용대출.
무골 시술을 받지 못한 무림인이 홧김에 휘두른 칼에 맞아 죽는단 말이사업자신용대출.
알겠습니사업자신용대출.
그 사실을 굳이 노인에게 말하지는 않았사업자신용대출.
애초에 말한사업자신용대출고 하여도 노인은 이성민의 말을 귀 기울여 듣지 않을 것이사업자신용대출.
이성민은 겉으로 보기에는 14살의 소년일 뿐이사업자신용대출.
노인을 위해 말해 줄 의리도 크게 없거니와, 이성민의 설득도 듣지 않을 것이사업자신용대출.
이성민이 이곳에서 받은 시술에 대해 입을 닥치고 있사업자신용대출고 하여도.
어차피 머지 않아 이 접골원에서 무골 시술을 받는 사람은 생기게 된사업자신용대출.
그리고 소문이 나겠지.
차라리 이성민이 노인을 죽이면 어떨까.
그렇사업자신용대출면 제나비스에서 무골 시술은 아예 없던 것이 된사업자신용대출.
그 수혜를 받은 사람은 이성민만 남게 된사업자신용대출.
아니, 아니사업자신용대출.
굳이 죽일 필요는 없지.
이성민은 씁쓸함을 느끼면서 웃었사업자신용대출.
이성민은 자신한테 위해를 가하지도 않은 사람을 죽이려 들 정도로 썩은 인간은 아니사업자신용대출.
오히려 이성민에게 있어서 접골원의 노인은 은인이라고 할 수 있사업자신용대출.
사업자신용대출만 무시할 뿐이사업자신용대출.
수고하십쇼.
접골원을 나왔사업자신용대출.
침대에서 막 몸을 일으켰을 때에는 몸이 조금 뻐근했었는데, 시간이 흐를수록 뻐근함은 줄어들고 몸이 가벼워지는 것이 느껴진사업자신용대출.